굶주린 개처럼 살고 싶다

굶주린 개가 와구와구 찬밥을 먹어치우듯
나도 그렇게 살고 싶다.


대학생 때 시 창작 과제로 냈던 것.

우울증이 깊던 당시, 우연히 지나가다 본 더러운 개가 이빠진 그릇에 담긴 음식 찌꺼기를 허겁지겁 먹는 걸 보고, 삶에 대한 우악스러운 본능과 의지가 질투나게 부럽다는 생각이 들어서 썼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