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그리고 싶었던 건지

일단 스케치를 하고 나서 페인트통으로 콱콱 부어봤는데 왠지 그게 더 마음에 들어서 허전한 채로 놔둠. 타블렛 살 돈이 없어서 마우스로 선을 땄다.

harfelfmono

2003.09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