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닝 (The Shining, 1980)

스탠리 큐브릭의 스릴러. 스티븐 킹의 동명 소설이 원작입니다. 이걸 보며 느낀 건 서양 공포 영화는 여기서 출발했구나, 입니다 (엑소시스트류는 제외하고요). 밀실공포, 정신분열, 이중인격, 살인 사건의 망령, 컬트성 등등, 모든 요소가 다 있고 연출과 기법이 치밀합니다.

거기에 광기의 살인마로 분한 잭 니콜슨의 연기가 이 영화를 최고의 호러물로 올려놓는 데 한 몫하고 있죠. 특히 사운드도 좋아요. 꼬마가 타는 장난감 차의 드르르륵 하는 소리나, 공 튀는 소리, 타자기 소리, 이런 게 무섭습니다.

정말 괜찮은 고전 영화이니 아직 못 보신 분들 꼭 보세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