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우울증은 사포다.

마지막 한 점까지 살점을 문질러 벗겨내어,

마침내 모든 신경이 드러난 상태가 되는 것이다.

신경줄을 거미줄처럼 몸 밖으로 내어 세상에 펼쳐놓은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오감들이 너무나도 예민해져서 바람만 가볍게 불어도 아픈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