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먹는다는 것

어린 시절이란 건 자신의 신념과 가치관을 자신에게 증명하기 위해, 독하지도 못한 자신을 몰아가는 시절이라면, 나이 먹는다는 건 내 한계를 깨닫고 자연스럽게 포기하는 편이 더 나았다는 걸 계속 깨닫는 일인 것 같다.

치기어리고 멍청하고 무식하면서 뭔가를 증명하려고 애쓰던 어린 시절의 나를 하루 빨리 용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06/04/2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