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

어느 날 눈을 떠보니, 모든 것이 꿈이었고
난 꼼짝도 할 수 없는 이런 동굴 틈에 갇혀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노트에 볼펜으로 끄적끄적했던 낙서와 메모.
이 아이디어로 단편소설 [동굴]을 썼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