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기요미즈데라

2007년 01월 13일 둘째날, 기요미즈데라

아침 6시에 일어나서 준비하고 밥먹고 9시에 호텔에서 나왔다.

어제 켄지 씨가 일본을 안내하기로 약속했지만 반신반의하였으나, 나와보니 정말 켄지 씨가 기다리고 있었다. 아침은 좀 춥지 않나 싶었지만, 점점 날씨가 좋아진다.

 

교토역

070113_kyoto (105)

070113_kyoto (9)

 이것 저것을 타고 교토역에 도착. 역 건물이 인상깊다.

 

교토타워

070113_kyoto (10)

교토역에서 나오면 바로 보이는 이것이 교토타워.

 

기요미즈데라 Giyomizudera 淸水寺

기요미즈데라, 즉 청수사에 가기로 한다.

070113_kyoto (12) 070113_kyoto (13)

‘기요미즈데라로 올라가는 길에 많은 상점들의 디스플레이이.

드디어 청수사의 입구가 보인다.

 

070113_kyoto (14)
070113_kyoto (19)

올라온 길을 내려다보니 참 깨끗한 길이다.

070113_kyoto (20)

070113_kyoto (21)

짙은 고동색 나무와 금박이 인상적. 색감이 한국과 달라서 재미있다.

070113_kyoto (23)

역시 이 화려한 금색, 인상적.

070113_kyoto (24) 070113_kyoto (25) 070113_kyoto (26)

기요미즈데라 위에서 내려다본 풍경.

애니메이션 ‘쓰르라미 울 적에’의 오프닝이 연상되어 찍었다.

 

mu4-1
쓰르라미 울 적에. 찍고 나니 그다지 안 닮았다…

 

070113_kyoto (30)

무엇이냐고 물어보니 ‘운사이’ 어쩌고 하는 거라고 한다. 아마 운세를 빈다는 뜻이겠지…?

070113_kyoto (29)

 이런 것들도 보이고…

기요미즈데라에서 내려가는 계단.

070113_kyoto (32) 070113_kyoto (33)

기요미즈데라의 자태.

070113_kyoto (35)

돌상에게 앞치마 같은 것을 둘러준 것이 조금 신기해서 물어봤더니, 그 이유에 대해서 설명하는 부분은 못 알아 들었고 어쨌든 빨간색과 흰색으로 두른다고 한다. 이런 것이 많다.

070113_kyoto (37)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을 담고 있다. ‘오토와노타키’라는 약수터. 불로장생한다고 한다.

070113_kyoto (46) 070113_kyoto (43) 070113_kyoto (44) 070113_kyoto (45)

다시 내려오는 길의 상점들. 아 하나 살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