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산넨자카, 총본산

기요미즈데라, 즉 청수사를 내려와서 교토를 걸어다니기 시작했다.

070113_kyoto (47)

아마도…산넨자카라는 길?

070113_kyoto (48) 070113_kyoto (50)

운 좋게도 마이코상들을 만났다. 다른 분들이 사진을 찍길래 나도 슬며시 끼어들어 봄.

070113_kyoto (51) 070113_kyoto (52) 070113_kyoto (54)

한참을 내려왔더니 이런 길이 있었다. 일본의 정원은 정말 정갈하다. 자연을 미니어처로 축소해서 반듯반듯하게 디자인적으로 다듬었다는 느낌이다.

070113_kyoto (55)

깔끔하다.

070113_kyoto (57)070113_kyoto (58)

기요미즈데라를 대충 내려와서 돌아다녔던 일본의 길거리.

도처에 문화재가 있다. 역시 교토는 교토구나.

070113_kyoto (59) 070113_kyoto (60)

와불이다.

070113_kyoto (61) 070113_kyoto (62)

일본은 까마귀가 정말 많구나. 어딜가나 까마귀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070113_kyoto (63) 070113_kyoto (69) 070113_kyoto (66) 070113_kyoto (64)

관광객들을 따라 이리저리 한참을 걷다보니 어떤 공원에 도착했다. 연못이 아름답다. 오리들도 있고 엄청 큰 잉어도 보인다.

070113_kyoto (70)

흰 차 멋있게 생겼다. 뭔가 메이지 유신 시절에 오쿠보 도시미치가 타고 다녔을 것 같은 차다.

 

070113_kyoto (71)

여기에 사카모토 료마와 나카오카 신타로.  왠지 고치 현에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여기에도 있네.

070113_kyoto (74)

걷다보니 도착한 어딘가. 뭔가를 기원하는 바를 적어서 건다. 500엔. 너무 비싸게 느껴져서 하진 않았다.

070113_kyoto (75)

애니메이션에서 이런 거 많이 봤다. 동전을 안의 상자에 넣고 줄을 잡아당겨 방울을 울린 뒤 기도하는 것. 나는 그냥 구경한다.

070113_kyoto (76)

어딘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문화재 자체는 아름답다. 붉은 색감이 한국과는 또 다르다는 느낌. 한국이 톤 다운된 적갈색이라면 이들은 짙은 주황색.

070113_kyoto (77)

고양님들.

070113_kyoto (78)

폼포코..?

070113_kyoto (80)

총본산의 입구. 굉장히 크고 장관이었다. 호넨대사가 거점으로 삼았던 곳이라고 한다. 일본에서 가장 큰 종이 있다고 하는데 다리가 아파서 들어가보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