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카스가다이샤

2007년 01월 14일 셋째날

아침에 깨어나서 생각해보니 ‘오늘은 역시 나라’였다. 나라는 한국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곳이라고 듣기도 했고. 야마토 시대의 느낌을 듬뿍 느낄 수 있겠지? 데스카 오사무의 불새의 흔적도 느낄 수 있겠지?

어제는 14시간 동안 밖에 나가 있었고, 그 중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걸었기 때문에, 아침 7시쯤 일어나자 미친듯한 피로감이 몰려왔다. 손발이 퉁퉁 부어 있었다. 발바닥에 비누를 바르고, 물집이 난 곳은 밴드를 붙인 뒤 9시에 호텔을 나선다.

여전히 나를 안내해주러 나온 켄지상… 괜찮다는데도 뭔가 일본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겠다는 사명감 같은 걸 느끼시는 듯 하다.

나라에 가고 싶다고 말하자 흔쾌히 안내한다. 특히 지하철 안내가 정말 유용했다. 일본의 지하철은 일본어를 모르고 타기엔 너무 복잡하다.

070114_nara (1)

나라에 도착하니 사슴들이 멋대로 돌아다니고 있었다. 이것만 봐도 나라인 줄 알 것 같다.

070114_nara (5)070114_nara (6)

좋은 건축물들이 많다. 이럴 줄 알았으면 동양 건축물의 양식에 대해서 공부 좀 해 올 걸 아쉽다.

 

070114_nara (7)

누군가가 만지고 있는 걸 찍자 날 쳐다보는 녀석.

 

070114_nara (8)

그래서 불렀더니 온다. 머리를 내 배에다 쑤셔박고 얌전히 있어서 만져줬다. 옆에 있던 어떤 남자분이 ‘고와쿠 아리마셍카?’ 라고 물었지만 입이 차마 떨어지지 않아서 웃기만 함 . 몇 단어 알아듣는 정도의 빈약한 일본어로는 역시 대화가 안되는구나. (켄지상하고는 어떻게 대화하고 있는 건지는 미스터리)

 

070114_nara (9)

왜 이렇게 사슴들이 웃기지? ㅋㅋㅋ

070114_nara (14)

070114_nara (16)

이제 슬슬 걷기 시작. 나는 벌써 다리가 아픈데 일흔도 넘으셨다는 켄지상은 정말 대단하시다.

 

070114_nara (15)

녀석들이 센베를 파는 파라솔 주변에 몰려있다. 어린 놈도 있다. 귀여워 ㅋㅋ

누군가 센베를 사면 여러 마리가 우르르 몰려간다.

070114_nara (20)

정말 넓고, 정말 조용하고, 정말 서늘하다. 밤에 왔더라면 굉장히 오싹했을 것 같다. 한낮에도 이렇게 어둡고 조용한데.

석등에는 이끼가 잔뜩 끼어있다. 으슥하고 낯선 곳을 길을 찾으며 한참을 걸어가려니까, 마치 RPG나 어드벤처 게임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 왠지 기분이 좋고 흥분된다.

070114_nara (19)

도착한 곳은 여기.

 

카스가 다이샤 KASUGA TAISHA 春日大社

카스가 다이샤의 정문. 정문에 도착하니 갑자기 사람이 많아진다. 아무래도 좀 다른 길로 돌아 온 모양.

070114_nara (21)

여기까지 오는 것도 꽤나 등산 느낌이다.

 

070114_nara (22)

결혼식이 있었다. 전통 예복 멋지다.

 

070114_nara (24)

밤에 오면 꽤나 등골이 시원할 것 같다. 이런 으스스한 느낌 좋다. 물론 혼자 오라면 못 오겠지만…

 

070114_nara (27)070114_nara (28)

070114_nara (29)

음… 딸인지 아들인지를 기원하는 곳 같다. 너무 노골적이잖아…

070114_nara (31)

이거 자주 보이던데 뭔지 모르겠다.

 

070114_nara (36)

못도 자연스럽게 조성되어 있다.

 

070114_nara (38)

탁 트여서 기분 좋다.

 

070114_nara (45)

이렇게 넓은데 담배꽁초 하나 버려지지 않았다니.

 

070114_nara (46)

나라의 그 유명한 대불상을 찾는데 이렇게 오래 걷고 힘들 줄이야. 비누를 발에 바른 게 과연 도움이 되고 있는 건지도 모를 지경으로 발바닥이 아프다.

 

070114_nara (48)

어딜 가나 사슴들이 있다. 새끼. 어미보단 털이 조금 더 보송보송 부드럽다. 귀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