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강대 만화콘텐츠스쿨 홍보영상

청강대 만화스쿨 홍보 영상을 촬영하기 위해 등장한 나.

바로 전날 밤에 연구실에서 밤새고 올라가서 여러모로 신체적인 컨디션이 안 좋았는데 여차저차 무사히 잘 끝났다. 그냥 카메라 앞에서 가만히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엄청 기 빨린다는 걸 알게 됨. 배우들은 대체 어떻게 매번 카메라 앞에 설 수 있는 걸까…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저 종이들을 직접 낚싯줄로 직접 천장에 하나 하나 매달았다.
영상 컨셉은 ‘사실 고양이가 쓴다. 교수는 뒤에서 논다’ 이다.
촬영 전에 포그 효과도 깔아준다.
그렇게 해서 촬영 완료된 영상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