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주간 2019 작가 스테이지에서 사회를 보았다

[문학주간 2019 – 작가스테이지]

옛이야기 그리고 다음 이야기

한국의 옛이야기로 익숙한 소재들이 현대에 어떻게 다뤄지는지, 익숙한 콘텐츠가 현대의 시각에서 재해석되는 순간을 조명하는 토크쇼에서 사회를 보았다.

2019-writer_stage

photo_2019-11-24_15-59-03

곽재식 작가님의 [한국괴물백과], 김환희 박사님의 [옛이야기와 어린이책], 이 두 가지를 바탕으로 이야기했다. 행사 취지에 맞춰보려고 막 장만한 생활한복을 개시해봄.

행사 일주일 전에 두 분에게 할 질문지를 완성해서 보내야 했는데, 약 이 주간 두 분의 책을 읽으면서 고민했다. 어떤 컨셉과 어떤 흐름으로 질문해야 할지가 명확하게 잘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

불안한 마음으로 행사를 가긴 했는데, 두 분이 너무나 노련한 프로들이셔서 내가 걱정할 필요는 하나도 없었다는 것이 밝혀짐. 바보 같은 질문을 해도 의미있는 대답으로 바꿔주시는 기적을 경험했다.

행사는 무조건 프로들에게 묻어가는 것이 최고라는 것을 알게 된 하루.

이 행사를 주최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ump_arko&logNo=221622453422&categoryNo=0&parentCategoryNo=0&viewDate=&currentPage=1&postListTopCurrentPage=1&from=search

뉴스페이퍼에 난 기사.

2019_writer_stage2

http://www.news-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60252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